•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나주·광주 동구·서구 땅값 왜 오를까

한전공대·시즌2 기대 산포·봉황 상승
광주 도심재개발 동명동·광천동 올라

2019년 04월 25일(목) 17:20
[전남매일=광주]서미애 기자=전국적으로 땅값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나주시와 광주 동구, 서구 지역은 전국평균을 웃도는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나주는 한전공대 설립 기대심리로 땅값이 올랐으며, 광주 동구와 서구는 도심 재개발이 부동산 가격 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올해 1분기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 ’에 따르면 나주지역 지가는 평균 1.6% 상승했다. 산포면 2.5%, 동강면 2.36%, 봉황면이 2.33% 각각 올랐다.

산포면은 빛가람혁신도시와 인접한 지역으로 오는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가 들어서는 지역이다.

지역 부동산중개소 관계자는 “한전공대가 들어오기로 하면서 산포면 지역 부동산 가격이 크게 들썩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봉황면 역시 혁신도시와 연접해 있어 한전공대 개교와 ‘혁신도시 시즌2’ 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동산 가격 상승을 불러왔다.

도심재생사업이 활발한 광주 동구의 지가는 평균 1.53% 올랐다.

동명동 2.21%, 계림동 2.14%, 산수동 2.10%로 이들 지역 모두 도심 재개발이 활발하게 진행중인 곳이다.

광주 서구의 경우도 평균 1.46% 올랐으며, 벽진동·마륵동·매월동 2.35%, 광천동 1.75%, 유촌동·덕흥동·동천동이 1.66% 상승했다.

지방의 평균 지가 상승률이 0.69%인 반면 광주(1.28%)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고, 세종, 대구, 전남, 부산 등 5개 시·도는 전국 평균(0.88)을 상회했다.

1분기 전국 지가변동률은 평균 0.88% 상승해 지난해 1분기(0.99%)보다 0.11%포인트 감소했다.

지가변동률은 9·13 부동산대책 이후 부동산 시장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3분기(1.26%), 4분기(1.22%)에 이어 꾸준히 상승폭이 둔화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1년 전보다 수도권(1.02%→0.99%)과 지방(0.93%→0.69%)의 땅값 모두 상승폭이 둔화했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