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5월 광주 부동산시장 '분양대전' 후끈

12개 단지 6,000세대 공급 계획
주상복합 4곳·오피스텔 2곳 분양

2019년 04월 25일(목) 17:20
[전남매일=광주]서미애 기자= 5월 광주 분양시장이 후끈 달아오를 전망이다. 재개발·지역주택조합·오피스텔 등의 공급이 다수 예정돼 있어 분양대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시장 흐름을 살피며 분양시기를 저울질하던 건설사들이 대규모 분양시장에 나서면서 어떤 단지가 실수요자들이 선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광주·전남 부동산 포털 사랑방 부동산에 따르면 다음달 광주에서는 12개 단지 6,000여 세대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광주시 북구 중흥동에는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 1,556세대 가 선을 보인다. 중흥3구역을 재개발한 아파트로, 일대에 신흥 주거단지가 조성된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서구 금호지구 대광로제비앙 362세대, 북구 운암동 모아미래도 508세대가 다음달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주인 찾기에 나선다.

북구 용봉동 한국아델리움2차 56세대와 광산구 우산동 진아리채 558세대, 어등산 한양수자인 테라스 592세대 등도 5월 중 분양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주상복합아파트와 오피스텔 분양도 다수 예정돼 있다.

5월 공급되는 주상복합아파트로는 서구 화정 아이파크 847세대 를 비롯해 서구 신세계 빌리브 122세대, 남구 봉선주월 대라 어썸브릿지 183세대 등이 있다. 이와 함께 서구 농성동 광천 중해마루힐 센텀 219세대 도 다음 달 임대공급 될 계획이다.

첨단지구에서는 오피스텔 2곳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광산구 첨단쌍암 미르채 리버파크 468세대, 북구 첨단2지구 대성베르힐 559세대 등이다.

사랑방 부동산 최현웅 팀장은 “아파트 선택 폭이 넓어진 5~6월이 실수요자에게는 내 집 마련의 기회일 수 있다”며 “단지별 양극화 조짐도 있기 때문에 입지와 분양가, 미래가치 등 옥석가리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