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마을 정원' 가꾸기 한창

지역 실정 맞게 주민들이 직접 가꾸고 조성

2019년 05월 01일(수) 16:47
장성군이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정원문화 교육'이 성과를 내고 있다. 주민들이 직접 가꾼 각 마을의 대표 정원들이 이달 중에 조성 완료될 예정이다. 사진은 장성 황룡강에 조성된 '꿈의 정원'모습. /장성군 제공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장성군이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정원문화 교육'이 성과를 내고 있다. 주민들이 직접 가꾼 각 마을의 대표 정원들이 이달 중에 조성 완료될 예정이다.

1일 장성군에 따르면 정원에 대한 주민들의 의식을 함양하고 주민 중심 문화를 제고하기 위해 정원문화 활성화 프로그램들을 추진하고 있다. '찾아가는 정원문화 교육'은 정원문화 활성화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찾아가는 정원문화 교육'은 먼저 정원교육 전문가의 강의를 통해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들에게 전문지식을 전달한 뒤, 주민들이 직접 정원의 테마를 정하고 조성 계획을 세우며 마을 정원을 가꾸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육을 통해 장성군은 북부 권역 5개소(황룡, 서삼, 북일, 북이, 북하면)와 남부 권역 5개소(남면, 진원, 동화, 삼계, 삼서면)에 마을 대표정원을 가꾸고 있으며, 장성읍에는 2개소의 특화정원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달 17일에는 서삼면 주민자치위원과 주민 20명이 면 중심지의 가로화단에 꽃나무와 야생화를 심어 아름다운 마을정원을 조성했다.

서삼면 주민들에게 봄꽃 향기 가득한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