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고령자 복지주택 공모 최종 선정
2019년 05월 01일(수) 16:49
영암군이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고령자 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영암지역 군민들의 주거안정과 삶의 질 제고가 기대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영암읍 남풍리 일원에 고령자 주택 100호와 저층부에 사회복지시설을 건립하는 등 사업비 160억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는다.

'고령자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실버세대들이 주거지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군은 특히 국토교통부와 LH공사 실사단의 현장 조사에 적극적인 행정력 투입으로 이번 성과를 얻은 것으로 자평하고 있다. 사업추진 효과 및 지역 균형발전에 미치는 영향등을 강력하게 피력해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인근에서 추진중인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과 연계하여 고령자복지주택사업을 성공적으로 건립해 군민의 주거 복지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