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가축전염병 차단 집중

소·염소 등 구제역 백신 접종

2019년 05월 08일(수) 17:23
영암군은 구제역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에서 사육하는 우제류 소·염소 1,464농가 5만8,721두에 대해 일제 예방접종을 이달 시실한다고 8일 밝혔다.

구제역 예방접종은 매년 4월과 10월 실시해 왔으나 올해는 지난 1월에 경기 안성시에서 발생한 구제역으로 긴급 접종(1월28~2월3일)한 상황을 감안했다.

1차는 5월, 2차는 11월에 진행하는 것으로 시기를 조정했다.

접종백신은 2가(O+A형) 백신으로 소 50두 이상 전업농가는 직접 축협을 통해 구매(보조 100%)해야 하며 50두 미만 소규모 농가는 전액 무상으로 공급된다.

백신 접종 방법은 50두 이상 전업농가는 자가접종, 50두 미만 소규모 농가는 공수의로 구성된 접종반을 편성해 예방접종을 지원한다.

예방접종 후 4주가 지난 뒤 구제역 백신 항체양성률 형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모니터링 검사를 통해 검사결과 항체양성률이 미만(소 80%, 염소 60%)일 경우 해당 농가에 과태료 부과 및 재접종을 실시하고 항체양성률이 개선될 때까지 1개월 단위로 재검사 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소독과 농가의 자발적인 백신 접종이 최우선이 돼야 하고 접종반의 백신접종 시 농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