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광주 민간공원사업 검찰 수사 확대되나

어제 광주경실련 고발인 조사 마무리
사안 따라 관련자 줄소환 파장 커질 듯

2019년 05월 08일(수) 19:16
지역 시민단체가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서 부정·비리 의혹이 있다며 고발장을 제출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사안에 따라 관계기관 담당자 등의 줄소환이 예상돼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검은 8일 오후 2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정·비리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한 광주경실련 관계자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앞서 광주경실련은 지난달 17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 부정·비리 의혹이 있다며 관련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고발장을 접수받아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해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경실련이 제기한 여러 의혹들에 대해 내용을 확인하고, 고발장을 접수한 배경 등에 대해 조사했다.

경실련이 제기한 고발장 내용은 ▲사업자 선정결과 공고 전 제안서 평가점수 유출 ▲규정과 달리 탈락 업체의 이의제기 수용 의혹 ▲특정감사 실시 배경 ▲광주도시공사가 중앙1공원 협상자 지위를 반납한 경위 등이다.

검찰은 고발인 조사를 마친 만큼 관련 자료와 진술 등을 토대로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어떤 경로로 평가점수가 유출되고, 탈락업체 이의제기가 수용돼 특혜성 시비까지 붙었는지 등 꼼꼼히 들여다볼 예정이다.

또 ‘특정 감사’ 실시배경에 윗선 개입 여부, 도시공사의 중앙1공원 협상자 지위 반납경위 등도 부정 의혹에 휩싸여 관련 사실을 철저히 따진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후 관련 진술에 따라 단계적으로 담당공무원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며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 고발에 앞서 시민단체들은 지난 1월 중앙공원 1·2지구 특례사업 우선협상자 변경과정에서 부당·위법한 행정행위가 있었다며 공익감사 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다. 감사원은 검찰 수사와 별개로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의 사업자 변경과정과 공무원들의 비위사실 여부를 살피고 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 말 부실평가 의혹이 제기되자 특정감사를 벌여 계량평가 점수 적용오류 등을 적발했다. 당시 재평가를 통해 중앙2지구 우선협상대상자였던 금호산업 지위를 취소하고, 2순위인 호반건설을 선정했다. 중앙1지구도 광주도시공사가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자진 포기해 2순위인 한양으로 변경했다.

/고광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