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8(목) 19:10
닫기
광주시 소방헬기 다목적 헬기로 교체

2022년 운용…환자이송·산불진화 도움

2019년 05월 12일(일) 17:39
노후화로 성능과 안정성이 크게 떨어지는 광주 소방헬기가 2022년 신형으로 교체된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2020∼2022년 3개년 사업으로 다목적 소방헬기(1대)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사업비 230억원(국비 115억원·시비 115억원)을 들여 14인승 이상, 최대 이륙 중량 4.3t 이상 성능을 갖춘 중형 헬기를 구매할 계획이다.

신형 헬기는 담수 용량이 현재 670ℓ에서 3,000ℓ로 늘어나고 최대 항속거리 500㎞ 이상, 최대 순항속도 시속 240㎞ 이상의 성능을 갖추게 된다.

현재 광주 소방헬기는 1997년 일본 가와사키사에서 제작한 것으로 기령은 22년, 운항시간도 2,880시간에 이른다.

성능도 최대 탑승 인원 10명, 이륙 중량 3.3t, 항속시간도 2시간 40분에 불과하다. 장기운항에 따른 노후화로 안정성과 가동률이 크게 떨어진다. 최근 3년간 불시 정비만 24회에 달하고 정비를 이유로 76일이나 기동하지 못했다. 돌풍에 취약해 산악 지역에서 사용이 제한됐고 담수 용량이 적어 산불 진화에도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대형 재난 발생 시 중증환자 응급처치를 위한 장비를 탑재할 수 없고 다수 인원이 탑승하기도 어렵다. 음성기록장치, 비행기록장치, 비상부유 장치 등 안전장치를 갖추지 못했고 연료 탑재량이 부족해 장거리 운송에도 적합하지 않다.

시는 대형·다양화하는 재난재해에 대응하고 특히 국립공원 무등산이 있어 산불 우려가 큰 만큼 이에 대처할 수 있는 성능을 갖춘 소방헬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3월 헬기 교체 계획을 수립하고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등을 거쳐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화해 2022년 4월부터 헬기를 운용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강원도 산불 진화 과정에서 경험한 것처럼 시간과 싸움인 화재에서 소방헬기의 중요성은 크다”며 “시민 안전을 위한 필수 장비인 소방헬기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도 지난 9일 임시회에서 열린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 과정에서 헬기 교체의 필요성을 듣고 신속한 추진을 당부하기도 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