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남광주시장 내 이마트 상생스토어 출점 '잡음'

시민단체 "구청에 제출한 동의서 위조됐다" 주장
동구 "서류 검토 후 이달말께 관련 절차 마무리"

2019년 05월 13일(월) 18:23
중소상인살리기광주네트워크 등은 13일 오전 광주 동구청 앞에서 ‘이마트 노브랜드 출점 철회’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남매일=광주]길용현 기자=‘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의 광주 동구 남광주시장 출점 추진을 놓고 동의서 조작 의혹 등 잡음이 일고 있다.

13일 중소상인살리기광주네트워크와 노브랜드입점반대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이날 광주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일 남광주 시장 한 상인회장이 제출한 입점동의서가 위조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상인회장이 62%가 찬성했다고 제출한 입점동의서에 반대의사를 표명한 6명은 기권으로 표시돼 있었고, 자신이 서명한 적이 없는데도 누군가 대신 서명해놓은 명부까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3월 광주 동구에 이마트 브랜드인 ‘노브랜드’ 매장 개설을 위한 신청 서류를 접수했다.

매장은 남광주시장 내 3층 건물의 2층에 총 436.7㎡(판매시설 면적 252.6㎡)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이마트 자체브랜드(PB)상품 판매장과 함께 어린이 놀이터, 장난감 도서관 등 전통시장 방문객 편의시설을 갖춰 상권 활성화 시너지를 도모한다.

지난 2016년부터 서울 경동시장, 대구 월배시장, 경기안성 맞춤시장, 여주 한글시장, 충남 당진 어시장, 경북 구미 선산봉황시장, 안동 구시장 등에 문을 열었다.

남광주시장에 추진되고 있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매장은 자치구 조례가 정한 전통상업보존구역에 자리한다.

광주 5개 자치구는 ‘대규모 점포 등의 등록 및 조정 조례’를 통해 전통시장으로부터 반경 1km를 전통상업보존구역을 지정, 대형 유통업체의 과도한 진출을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전통상업보존구역 내 면적 500㎡ 미만 매장의 경우 전통시장 상인회의 동의 하에 개설이 가능하다.

이에따라 이마트는 면적 436.7㎡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출점 계획을 남광주시장과 해뜨는시장 상인회 집행부가 회원 상인 과반의 찬성을 받은 서명부를 동구에 제출했다.

비대위는 입점동의서 위조여부가 확인되고 투표도 완료된 만큼 적법한 행정절차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동구는 유통발전협의회 개최를 취소하고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자친 철회를 공식 요구해야 한다”며 “수사기관은 문서 위조 논란으로 번진 입점커넥션을 철저히 조사해 의혹을 남김없이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동구 관계자는 “유통상생발전위원회 전까지 상인들의 서명이 담긴 동의서 제출을 집행부에 요구했다”며 “제반 서류를 검토해 오는 24일까지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길용현기자
#2019051301000410700012051#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