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군 공항 이전 갈등 해결 위한 4자 상생협의체 만든다

시, 국방부 주관 설명회 개최 시기 등 전남도와 협의
정무창 “지원방안 마련 주민과 직접 소통” 촉구

2019년 05월 14일(화) 19:05
광주공항
광주시가 표류중인 군 공항 이전 사업 추진을 위해 광주시, 전남도, 광산구, 이전 주변지역 지자체가 함께 하는 4자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주민 설득에 나선다.

광주시는 14일 정무창(광산구 2) 의원의 4자 상생협의체 구성 제안에 대해 “군 공항 소음 피해, 국제공항 운영 제한 주장 등과 같은 오해를 해소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지원방안에 대한 지자체와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전남도, 이전 후보지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시는 군 공항 이전에 대한 대책으로 “이전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국방부가 주관하는 설명회를 개최하기 위해 쟁점 사항 설명회를 준비 중이며 개최 시기 및 장소는 국방부·전남도와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특히 “군 공항 이전에 따른 민간공항 운영이 제한될 수 있다고 주장도 나오고 있다”며 “국방부와 공군본부는 이격거리 1.31㎞ 이상(국제민항항공기구 기준)확보되면 동시에 이착륙과 24시간 민항 운항에 지장이 없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소음 문제를 해결하려 군 공항을 기존 공항보다 1.9배 더 넓게 조성하고 소음 완충 지역(363만㎡)을 설정하는 계획을 내놨다.

시는 국방부와 협의해 상반기에 예비 이전후보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이전 계획 심의·수립, 주민 투표 및 유치 신청, 이전 부지 선정 등을 연내에 끝낼 방침이다.

또 자체 TF팀을 만들어 전남 및 유력 후보지 등에서 나타나고 있는 이전 반대 쟁점 등에 대한 자료를 만들어 검토하는 한편, 전문가, 국방부 관계자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문제점에 대한 대책과 지원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정 의원은 “군 공항 이전을 둘러싸고 광주시와 이전 후보지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데, 광주시는 갈등 해결에 직접 나서지 않고 시민단체나 국방부에서 갈등을 해결해 주기를 손 놓고 기다리고 있다”며 “이전 대상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재정적 지원 방안이 구체적으로 마련돼야 하며 그 과정에서 반드시 주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시가 군 공항 이전에 따른 경제 활성화, 이전 부지 개발에 지역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등 구체적인 갈등 해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라 15.3㎢ 규모의 신공항 건설과 8.2㎢ 규모의 기존 공항부지 개발 등을 추진하는 것이다.

총 사업비는 5조7,480억원에 달하며 이 중 군 공항 이전 주변 지역 지원사업비는 4,508억원 규모다.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로 추천된 영암·무안·신안·해남 주민들과 협의를 했지만, 환경 영향 등을 우려한 주민 반발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