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황교안 39주기 행사 참석·극우단체 집회 반대”

5·18행사위 “광주정신 모독·농락 행동”…사과가 우선

2019년 05월 14일(화) 19:16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14일 오전 광주 5·18민주광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 보수단체의 집회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5·18 39주기 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는 14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39주년 행사 참석과 보수단체 집회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이날 회견에서 “39주기를 앞두고 역사적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음에도 진상조사는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고 있는 자들은 거리를 활보하고 있으며, 국민앞에 약속한 왜곡처벌법 제정은 정치권의 헛구호로 그치고 있다”고 조속한 진상조사위 설치를 촉구했다.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이런 상황에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했던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 법 제정도 가로막고 있고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도 하지 않은 상태로 39주년 5·18행사에 참석하겠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사과와 법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합의하지 않는 이상 광주에 발을 들여 놓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단체는 18일 39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당일 5·18민주묘지와 금남로 일대에서 집회를 예고하고 있는 극우단체에 대해서도 철회를 요구했다.

정형택 민주노총 광주본부장은 “극우단체는 17일과 18일 충장로와 금남로, 망월동에서 전야제와 국가기념식에 맞춰 맞불집회를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는 숭고한 5·18민중항쟁과 광주를 이념대결 정치놀이로 농락하고 있는 것이다”며 “집회계획을 철회하고 5월 정신을 모욕한 행위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방문과 극우단체의 집회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39년 전 광주가 그랬던 것처럼 시민들이 금남로와 망월동에 모이는 것 뿐이다”며 5·18 39주기 전야제와 기념식에 시민들의 참석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