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에너지신산업 육성 가속도

산업부 공모 선정, 353억 투입 실증사업 추진
나주에 테스트베드 구축…3조대 시장 선점

2019년 05월 14일(화) 19:16
전남도청 전경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 개발사업 신규 과제 공모에서 전남도의 ‘지능형 저압직류(LVDC) 기술개발 실증사업’이 선정됐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에너지기술 개발사업은 에너지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산업의 신성장 동력화를 달성하기 위한 기술개발·실증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공모에 선정된 ‘지능형 저압직류(LVDC) 기술개발 실증사업’은 재생에너지 증가로 직류전원과 DC 배전이 늘어남에 따라 필요한 연구과제다.

에너지 효율 향상과 안전한 전원 체계를 마련, 수용가용 저압직류(LVDC) 기술개발로 에너지 신산업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미래 에너지 신산업 핵심 분야다.

전남도와 나주시, 전자부품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기연구원, ㈜에코스, 인텍전기전자, 성균관대, 전남대 등이 공동 추진한다.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250억원 등 총 353억원을 들여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나주 혁신산업단지에 핵심기술을 실증하기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관련 장치 시스템의 성능과 안전성 등을 평가해 이에 대한 단체표준을 제정, 신산업 창출에 기여하고, 관련 기술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전남도는 지능형 저압직류 국내시장이 2025년 약 3조3,000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만큼 에너지산업의 신성장 동력화와 관련 기업의 전남지역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상현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정부 정책과 연계해 전남에서 국내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겠다”며 “에너지 밸리 이전기업·한전·한전공대 등과 함께 전남 주력산업인 에너지신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