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지역 대기업들 '대기오염 조작' 도덕성 실종

검찰 송치과정서 기업 6곳 추가 확인 지역민 비난
환경청, 최초발표 기업명단서 누락 공정성 시비도

2019년 05월 14일(화) 19:28
여수산단 대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사실이 드러나자 인근지역 주민들이 궐기에 나섰다.
LG화학과 한화케미칼뿐 아니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도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했던 것으로 드러나 대기업의 부도덕함에 지역민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은 이전에 발표했던 환경청 발표 명단에서 빠져있다가 검찰 송치과정에서 확인되는 등 공정성 시비가 불거지고 있다.

14일 영산강유역환경청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혐의(대기환경 보전법 위반)로 현재 넘겨진 배출사업장은 12개, 측정대행업체는 4개다.

환경부가 지난달 17일 공개한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6개 사업장 외에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GS칼텍스, 금호석유화학, 롯데케미칼 등 대기업이 추가로 검찰에 송치됐다.

여수국가산업단지 입주업체인 GS칼텍스, 금호석유화학 등은 황산화물 등의 측정값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 하남산업단지에 입주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은 이들 화학기업과 달리 생활가전제품을 조립하는 공정으로 이뤄졌으나 비슷한 혐의가 드러난 것이다.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은 그동안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보일러와 건조시설에서 배출한 대기오염물질 양을 실제 측정치보다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계약을 맺은 대행업체로부터 넘겨받은 측정값을 그대로 당국에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이처럼 환경당국 조사를 거쳐 같은 혐의를 적용받았는데도 발표 명단에서 빠졌던 기업들 이름이 속속 드러나자 들쭉날쭉한 기준 등 공정성 시비가 나온다.

이번 수사와 관련된 한 대기업 관계자는 “환경부 조사에서 혐의내용을 시인한 기업들 이름만 발표됐다”며 “공정한 원칙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공모사실이 입증된 기업에 대해서만 명단을 공개한 것”이라며 “피의사실 공표 문제로 원칙은 앞으로도 유지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혐의가 의심되는 기업이나 혐의가 입증된 기업이 생길 때마다 알리게 되면 지역민들과 지역기업에 대한 의심만 더 늘어날 뿐”이라며 “후에 혐의가 입증되거나 의심되는 기업의 검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지역민들에게 공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 조사결과 측정대행업체 4곳은 2015년부터 4년간 대기오염물질을 축소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국은 이들 4개 대행업체에 측정을 의뢰한 200여개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