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검찰, ‘오염물질 조작’ 대기업 6곳 압수수색

수사관 파견…컴퓨터 하드디스크·서류 등 확보

2019년 05월 16일(목) 18:44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6일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한 혐의(대기환경보전법 위반)를 받고 있는 여수국가산업단지 입주업체와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등 대기업 6개 업체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삼성전자 첨단·하남사업장 등 두 곳과 금호석유화학, 롯데케미칼, 한화케미칼, LG화학, GS칼텍스 등 여수산단내 5개 업체 사업장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

기업별로 7~8명의 수사관들을 파견, 컴퓨터 하드디스크 및 문서, 서류 등 증거를 확보했다.

이들 기업들은 지난 4월 환경부 1차 대기오염물질 배출자가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환경오염물질 배출량을 허위로 조작하다 적발된 업체들이다.



/동부취재본부=우성진 기자
우성진 기자         우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