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전남관광산업 사업성 검토 철저해야
2019년 05월 19일(일) 17:37
전남지역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민간투자 집행률이 20%대에도 미치지 못한 데다, 상가와 숙박시설 등 주요시설 분양률도 20%대 수준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사업추진 이전에 좀 더 꼼꼼하게 사업성을 점검할 수 있는 보완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전남도 내에는 2018년 기준 민간투자계획이 있는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모두 24곳이다. 이들 관광단지의 총 조성계획 투자비는 8조100억원(공공 1조4,590억원·민자 6조5,516억원)에 달한다. 이 정도 규모의 투자가 실현된다면 전남지역 관광인프라는 대폭 확충될 것이다. 또 이를 기반으로 관광산업 역시 크게 활성화될 게 확실하다.

하지만 현실은 크게 다르다. 전체 8조원의 사업비 가운데 민간자본은 무려 6조5,500억원에 달하지만 실제로 집행된 액수는 1조1,383억원으로 계획대비 집행률이 17.4%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상가·숙박시설 분양률도 29.9%에 그쳤다. 분양이 활력을 잃으면서 투자의욕마저 상실해버린 것이다.

가장 우려되는 건 예산으로 도로와 전기·상하수도 등 공공편익시설에 대한 투자를 마무리한 상황에서 민간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사업 자체가 좌초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기반시설에 투입된 예산만 낭비하게 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게 된다.

관광산업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막대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마다 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한다. 하지만 의욕만 앞서 부실한 계획을 밀고 나갈 경우 엄청난 예산낭비를 불러온다. 좀 더 치밀한 사전점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