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지역 경제 활력 해답 찾는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선정 연장 관련 시책 강화
산단 접근성 제고…기업경영 안정·근로 복지 집중

2019년 05월 21일(화) 17:51
[전남매일=영암]최복섭 기자=영암군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 이후 체계적인 시책관리로 침체된 지역 경제 살리기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군은 특히 각종 국비 사업을 확보해 주력산업이 조선업 생산기반을 구축하는 한편, 근로복지까지 강화하면서 새로운 상생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21일 영암군에 따르면 군은 조선 산업의 극심한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난해 5월 29일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군은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후 정부 직접 지원사업으로 국비 60억원이 포함된 120억 3,000만원이 투자되는 '중소형 선박 공동건조 기반 구축사업'을 확보했다.

이어 대형조선소에 의존한 블록 위주 생산에서 중소형선박제조로 사업을 다각화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삼호 동암지구 하수관로 정비사업으로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수질보전 및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또한 영암사랑상품권 특별 할인판매에 국비 3억원을 지원받아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32억원의 지역상품화폐를 발행 및 판매했다.

이와 함께 목포·해남까지 경제 파급이 높은 조선업종 밀집지역인 대불산단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청년친화형산단으로 대불산단이 선정돼 3,113억원이 소요되는 23개 사업을 현재 추진하고 있다.

영암군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1년동안 기업 비즈니스센터 운영·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R&D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조선업 기업에 지원 사업을 전개하기도 했다.

여기에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2021년 5월28일까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2년 연장해 지역 주력산업 회복과 대체·보완산업의 성장을 위한 디딤돌이 마련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대불주거단지와 삼호읍 소재지 연결도로 개설 사업과 삼호 난전 주거단지진입로 개설공사 사업, 영암읍 도시가스 공급 등 총 22개 목적예비비 사업(국비 224억원)을 중앙부처에 신청했다.

이밖에 위기지역 내 근로자·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 및 재취업 지원책을 계속 시행하고,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등도 유지할 계획이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과 함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기간이 2년 연장된 만큼 주력산업인 조선업 재기에 집중하겠다"며 "또 육성 중인 드론 및 경비행기항공산업과 자동차 튜닝산업의 정부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내 경기 회복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