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전자서비스, ‘보이는 원격상담’ 도입

고객 불편함↓…정확한 진단 및 조치 가능
“수리 업무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 향상 기대”

2019년 05월 21일(화) 18:21
삼성전자서비스는 21일 기존의 원격상담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보이는 원격상담’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삼성전자서비스는 21일 기존의 원격상담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보이는 원격상담’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보이는 원격상담은 콜센터 상담사가 고객 휴대폰의 카메라를 통해 제품 상태를 직접 살펴보며 상담하는 방식이다. 고객이 상담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의 링크를 클릭해서 영상 지원에 동의하면 휴대폰의 카메라가 자동으로 실행되고, 고객이 촬영하는 화면을 상담사가 직접 살펴보며 제품의 상태를 확인한 뒤 구체적인 조치방법을 안내해준다.

기존 원격상담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컴퓨터, 휴대폰 등 제품에 접속해서 조치하는 방식으로 이 경우 제품 외관이나 주변 기기의 문제는 확인할 수 없어 에어컨, 냉장고, TV 등 생활가전에는 적용이 어려웠다.

보이는 원격상담을 통해 고객은 제품 상태를 힘들게 설명하지 않고도 정확한 진단과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꼭 필요한 경우에만 출장 서비스를 받음으로써 경제적 부담도 덜고 시간도 아낄 수 있다.

수리 엔지니어도 출장 서비스가 필요한 고객만 방문 가능하며 고장 내용을 보다 자세히 인지하고 점검을 진행할 수 있어 수리 업무의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이동시에 제고될 전망이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전자제품의 기능이 고도화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되면서 통화 상담만으로 문제 원인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며 “보이는 원격상담으로 고객 편의는 물론 수리 업무의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도 향상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보이는 원격상담은 별도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필요가 없으며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1588-3366)에서 신청할 수 있다./송수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