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시의원, 타인 정보유출 의혹 논란

시 용역 연구진 신상 정보 유출로 고소당해

2019년 06월 09일(일) 17:44
나주지역 한 기초의원이 집행부로부터 받은 지역민 개인신상 정보자료가 담긴 용역자료를 타인에게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나주 지역사회에 따르면 K모 의원은 나주시와 동신대 산학협력단이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나주스마트생태 문화도시 추진과 관련한 용역 연구보고서에 담긴 연구진의 정보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연구진으로 참여했던 백 모씨는 명예훼손과 개인정보 유출로 K 모 의원을 나주경찰서에 고소했다.

백 모씨는 "지난 1월 경 나주 스마트생태 문화도시 추진센터에서 연구보고서 작성 의뢰를 받아 다른데 쓰려고 작성한 이력서를 보내줬는데 K 모 의원이 빛발협(빛가람발전협의회) 등 10여개 밴드에 공개해 고소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K 모 의원은 "지금 소송중이니 할 말이 없으며 조사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언급할 필요가 없다"면서 "명예훼손과 개인정보 유출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해당 정보를 제공한 나주시는 '의원 현안 정보 요구'에 자료 활용 목적도 확인하지 않고 이를 제공, 지자체 정보 보안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조례에 의해 의정활동 자료를 요구하는 의원에게 제공된 자료가 외부로 유출되는 걸 막기는 한계가 있다"면서 "시에서는 자료 제공에 신중과 보안을 기하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나주경찰서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와 공무원만 참고인 조사를 했으며, 아직 K 모 의원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