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주의자로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광주·전남 각계 성명서·추모 발길 이어져

2019년 06월 11일(화) 19:08
11일 오후 광주시청 1층 로비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분향소에서 광주시청·시의회의원· 시교육청 · 구청 간부 공무원들이 합동으로 조문 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와 전남에서도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1일 애도문을 내고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며,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 나라에서 우리는 영원히 김대중 전 대통령과 여사님을 기억하며, 당신들의 삶과 뜻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격변의 현대사와 함께했던 여사님은 대한민국의 위대한 선구자였다”며 “우리나라 1세대 여성 운동가로서 여성의 인권과 지위 향상을 위해 앞장섰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한 걸음걸음이 민주화의 길, 평화의 길이 됐다”고 평가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희호 여사를 보내며’라는 성명에서 “민주주의·인권·통일 운동에 큰 족적을 남기신 여성 지도자로서, 또 김대중 대통령의 반려자이자 정치적 동지로서 평생 흔들림 없는 길을 걸어오신 이희호 여사의 삶을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추모하며 여사님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이어 “우리 시대 대표적인 여성운동가이자, 소외된 이들의 빈곤과 인권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선 사회운동가였고 시대의 어둠을 헤쳐 온 민주주의자·평화통일 운동가였다”고 회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로서 역사적 고비마다 늘 그의 곁을 지키며 더 강한 투쟁을 하라고 용기를 불어넣어 주었던 고인이야말로 한국 민주화 과정의 버팀목이자 숨은 공신이었다”고 추모했다.

이어 “군부독재 정권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민주화 투쟁은 물론 여성 인권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해온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고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킨 투사이자 훌륭한 내조자로 투쟁 그 중심에 서 있었다”며 “한국 여성운동에도 앞장섰고, 여성들의 인권과 권익을 찾는 노력에 많은 수고를 바쳤다” 밝혔다.

이어 “고인의 삶을 깊은 존경의 마음으로 추모하며, 고인께서 하늘에서 지켜보시며 환하게 웃을 수 있도록 고인의 높은 뜻과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민주평화당 광주시당도 “한평생 반독재 투쟁과 민주화에 헌신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 동반자이며 가장 냉철한 비판자였던 이희호 여사께서는 진정한 대한민국의 퍼스트레이디였다”고 회고했다.

이어 “고인이 앞장선 여성의 권익 신장과 장애인의 복리 증진 등 모든 사회적 시민운동 또한 우리 후배들이 잘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전남에는 광주시청 1층 시민홀과 전남도청 앞 무안 남악신도시 김대중광장, 목포역 광장, 신안군 하의도에 고인의 분향소가 마련됐다.
/정근산·황애란 기자         정근산·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