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유튜브 속 가짜뉴스의 힘

사회부 이나라 기자

2019년 06월 12일(수) 13:58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연령대를 불문하고 카카오톡과 유튜브 사용이 점차 늘고 있다. 그중에서도 유튜브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올해 초 유튜브 코리아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 달간 글로벌 유튜브 이용자 수는 19억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유튜브 이용자 수는 3,122만 명으로 5,000만 국민 중 과반을 넘어섰다.

사용 시간도 백억단위를 넘어섰다. 같은 기간 유튜브는 국내 이용 시간만 한 달에 317억분을 기록해 다른 동영상 채널인 아프리카TV·네이버TV·넷플릭스 등을 합친 것보다 10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튜브에는 먹방, 예능, 외국어, 다이어트, 건강 등 다양한 정보들로 넘쳐난다. 그만큼 거짓된 정보도 넘쳐나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부 보수단체는 가짜뉴스를 통해 또 다른 정치 이데올로기를 형성하기도 한다.

그중에 가장 많은 소재로 활용되는 것이 5·18민주화운동이다. 없는 사실을 진실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거나, 사실과 거짓을 섞어 구독자들에게 허위정보를 제공한다.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내용의 콘텐츠를 제작해 구독자에게 현재 유공자들 모두가 가짜라는 프레임을 씌운 것이 대표적이다.

광주의 5월 자체를 부정하는 등 본질을 흩으리고 있는 것이다.

‘거짓이라면 문제 될 것이 없지 않나?’로 반문을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유튜브에 올라온 가짜뉴스의 힘은 실로 어마어마하다.

구독자들 입장에서는 영상 속 정보의 진실 유무를 판단하는 것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영상 그대로를 믿어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영상을 보고 직접 사실 여부를 찾아보진 않을 테니까. 어린 학생 구독자들은 더더욱 그렇다. 가짜뉴스의 힘은 실로 크다. 선거와 정치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하지만 이를 제제할 수 있는 법안이 없는 실정이다. 현재 국회에는 가짜뉴스와 관련한 법안이 계류 중이다.

법과 제도적 마련이 가장 중요하지만, 유튜브를 사용하는 구독자들 또한 정보를 거르는 힘을 키워야겠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