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강인규 시장 "SRF 문제해결 집중해야"

나주 민·관 거버넌스 주체 간 책임성 강조

2019년 06월 12일(수) 17:59
강인규 나주시장이 혁신도시 SRF열병합발전소 문제로 인한 첨예하고 지속적인 갈등에 대해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밝히고,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주체 간의 원활한 협의와 합리적인 판단을 촉구했다.

특히 8차례 회의에도 불구 해결 방안 도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거버넌스 참여 주체의 책임성을 가져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SRF문제는 정치인을 매도하거나 생각이 다른 이들을 배척하는 방식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SRF열병합발전소 문제의 해결이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갈등이 증폭되지 않도록 서로 노력해야 한다"며 "이해 당사자의 양보를 이끌어내고, 생각이 다른 사람의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논리와 근거를 가지고 치열하게 논의해야 최선안을 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이 냉철한 이성을 가지고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시민 앞에 공개하고 문제의 해결책을 책임 있게 논의해 주길 바란다"고 민·관 거버넌스에 요청했다.

특히 "서로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폭탄 돌리기 방식이 아닌, 문제 해결에 집중해주길 바란다"며 참여 주체 간 책임성을 피력했다.

강 시장은 최근 SRF사용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지나친 행위에 따른 우려의 시각도 드러냈다.

SRF는 모두가 힘을 합쳐 해결해야 할 현안이지, 정쟁이나 타인을 배척하는 도구로 악용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강 시장은 SRF반대운동이 정치적 타격을 입히는 정치운동으로 변질돼가고 있다고 호소하면서도 단체장으로서 책무를 강조하기도 했다.

강 시장은 "거버넌스 위원회 참여 주체 간 원만한 협의와 조정을 기원하며 시민들의 합리적이고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순 기자         이재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