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1(목) 23:42
닫기
‘줄 이은 참배’ 광주·전남 추모행렬

남악신도시·광주시청 등 시도민 애도 물결

2019년 06월 12일(수) 19:07
고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기 위한 광주·전남 시도민들의 발길이 별세 이틀째인 12일에도 이어졌다.

도내에서 가장 먼저 분향소가 들어선 전남도청 건너편 무안군 남악신도시 중앙공원 김대중 광장에는 이날 내내 참배객들의 방문이 계속됐다.

분향소가 전날 오후 늦게 마련됐는데도 김영록 전남지사 등 도청 공무원들의 참배 이후 일반인 500여명이 분향소를 찾았다.

인근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에서 시간을 내 분향소를 찾았고, 퇴근 후 귀갓길 직장인이나 저녁 시간 공원 산책을 나온 가족 등이 분향소를 방문해 참배하며 이 여사의 별세를 애도했다.

분향소에는 전남도에서 배치한 공무원이 일반인들의 참배를 안내하고 있다.

이 여사 분향소는 목포시가 목포역 광장에도 설치해 목포시민과 열차 승객들이 분향소를 찾도록 배려했으며, 김 전 대통령의 고향인 하의도에도 신안군이 분향소를 설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경건하고 조용한 분위기 속에 산책 나온 주민과 가족 단위 참배객들이 분향소를 많이 찾고 있다”며 “발인 날인 14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광주시청 로비, YWCA 대강당과 YMCA 무진관에 마련된 광주지역 시민분향소에도 조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광주에서 가장 먼저 분향소가 차려진 시청 로비에는 이 여사의 별세를 애도하는 시민들 행렬이 이틀째 이어졌다.

청년, 주부, 노인 등 다양한 세대의 추모객들은 환한 미소를 머금은 이 여사 영정 앞에서 허리 숙이고 국화를 바치며 헌화했다.

광주YWCA 대강당 분향소에도 꾸준히 찾아오는 조문객들이 민주·인권·평화에 헌신한 이 여사의 일생을 기렸다.

광주 금남로에 자리한 YMCA 무진관의 분향소에는 5·18 관련 단체 회원들 방문이 잇따랐다.

오월어머니집 회원들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활동가 등은 광주의 아픔을 함께했던 이 여사를 추모했다.

박시영 5·18행사위 집행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으로서가 아니라 본인이 살아간 시대를 위해 치열하게 투쟁했던 분”이라며 “마땅한 도리라는 생각에 분향소를 찾아왔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