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수영대회에 영상의료장비 지원

GE헬스케어, 초음파 X-Ray 등

2019년 06월 13일(목) 19:12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13일 광주 조직위 회의실에서 GE헬스케어 코리아와 의료장비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GE헬스케어는 대회 기간 영상의학 장비인 초음파, X-Ray, 응급환자 감시 시스템을 제공한다. 선수촌 메디컬센터에 의료기기를 운영할 인력 교육도 맡는다.

GE헬스케어는 의료진단 영상·헬스케어 IT·환자모니터링·바이오 의약품 제조 기업으로,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평창동계올림픽·F1 대회에 의료장비를 후원했다.

프란시스 반 패리스 GE헬스케어 대표이사는 “의료장비와 교육 지원으로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건강하게 경기를 치러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은 “대회 성공개최를 위해서는 선수 건강과 연계된 의료 분야가 가장 중요하다”며 “의료장비를 지원해준 GE헬스케어에 감사하다”고 답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