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전남매일 '현장르포'- ‘U-20’ 광주 거리응원전 가보니

“아쉽지만 잘 싸웠고, 선수들 자랑스럽다”
시민 1만여명 문화전당 하늘공원 등서 ‘밤샘 응원’
쌀쌀한 날씨·많은 인파 불구 안전질서의식 돋보여

2019년 06월 16일(일) 18:05
16일 새벽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공원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표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야외 응원전에서 이강인 선수가 선취골을 넣자 시민들이 환호하며 기뻐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대~한민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최초로 FIFA 주관 대회에서 결승전에 오른 U-20 국가대표가 우크라이나와의 경기를 치른 가운데 광주지역 거리응원 장소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하늘마당에는 시민들의 응원 목소리가 거리를 가득 메웠다.

특히 가족·친구·각종 단체에서 찾은 하늘마당에는 경기 시작 전부터 대한민국의 선전을 응원하는 각종 응원 도구들과 문구로 가득했다.

16일 자정께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FIFA 주관 대회 중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결승전에 진출한 U-20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1만여명의 시민들이 새벽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거리응원전에 나섰다.

거리응원전에는 대한민국 축구팀 유니폼을 입은 가족단위 시민들이 하늘마당을 찾았고, 폴란드에서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모교 선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단체로 응원에 나선 광주금호고등학교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새벽시간대라 바람이 불면서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지만, 시민들은 따뜻한 커피나 녹차 등으로 몸을 녹이며 응원을 했고, 일부 시민들은 담요 등으로 몸을 덮고 응원에 나서기도 했다.

경기 시작 전 무대에서는 전날 밤 10시 30분부터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무대로 흥을 이끌었고, 11시부터 11시 20분까지 통기타 밴드가 각종 응원노래를 부르며 이른 시각부터 거리응원에 나선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 거리응원전 장소에 나온 시민들 중 20~30대가 많았는데 경기 시작 마지막 30분간은 DJ가 리드하는 EDM 무대가 열려 시민들의 응원열기를 고조시켰다.

이나경씨(52·여)는 “지난 2002년 월드컵 4강 때도 거리응원을 나섰을 만큼 축구를 좋아한다”면서 “오늘 축구를 보기 위해 월드컵경기장까지 갔다가 하늘마당을 찾았다”고 말했다.

새벽 1시 드디어 결승전을 알린 주심의 휘슬이 울리자 하늘마당에 모인 축구팬들과 시민들은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치고 목청껏 ‘대~한민국!’을 외쳤다.

이번 대회의 신데렐라인 이강인 선수가 드리블을 하고 패스할 때마다 시민들의 환호성이 이어졌다.

광주·전남 출신의 엄원상 선수가 화면에 잡힐 때마다 모교 후배들은 물론 시민들도 박수로 이들의 선전을 응원했다.

경기는 전반 4분 이강인 선수의 선취골로 앞섰지만 전반 막판과 후반에 연속골을 허용하면서 패배했지만, 시민들은 선수들을 탓하기보다 최선을 다한 것에 응원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KT&G 상상유니브 상상프렌즈팀으로 응원을 왔다는 양승훈씨(22)는 “자리를 잡기 위해 오후 9시부터 하늘마당을 찾았다. 시험기간인데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이 결승전에 올랐다는 소식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이강인 선수와 엄원상 선수가 골을 넣어 2 대 1로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아쉽게도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뛰어준 선수들에게 자랑스럽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광주지역 거리응원전에는 ACC 하늘마당과 5·18민주광장 등지에 1만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시민들은 경기 끝나기 전까지 뛰거나 일어나서 돌아다니는 것을 최대한 억제했고, 술이나 흡연으로 인한 사고도 일어나지 않는 등 안전과 함께 질서정연하게 응원하는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