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공무직노조 '총파업'

5개 자치구 “재정여건상 수용 어려워”

2019년 06월 24일(월) 18:07
24일 오후 광주시 남구청사 앞에서 광주지역 5개 구청 공무직노조원들이 퇴직금 가산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지역 공무직노동조합이 24일 파업 출정식을 갖고 차별철폐와 퇴직금 제도개선 등을 촉구했다.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노조는 이날 남구청 앞에서 노조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출정식에서 노조는 “지난 2015년부터 지자체와 교섭을 벌였지만 4년이 지나도록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퇴직금 누진제에 대해서 4년 동안 말을 바꾸며 무책임한 교섭에 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공무직노조는 임금·인사·복지제도 사각지대에서 공무원들과 차별을 받고 있다”며 “공무직은 다른 공무원이 하지 않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공무직노조는 지난 5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 투표참여 조합원 79.5% 찬성으로 무기한 파업을 결의했다.

한편, 광주 5개 자치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공무직노조에서 요구하는 ‘퇴직금 가산제’는 재정여건상 수용이 어려운 상황이다”며 “자체 재원만으로 직원들 인건비조차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고 말했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