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바로소통 광주!’ 생활형 민주주의 정착

제안 199건 토론 14건 등 ‘온·오프라인 플랫폼’
3개월 만에 5만2천명 방문, 22만 페이지뷰로 관심

2019년 06월 24일(월) 18:33
바로소통 광주
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가 생활형 민주주의 O2O(Online to Offline) 모델을 만들고 있다.

광주시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오픈한지 3개월 만에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한 새로운 오투오(O2O) 모델로 성장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바로소통 광주!’ O2O 모델은 시민들이 정책제안을 통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이 됐을 뿐만 아니라 해당 정책에 대해 시민들이 공감과 토론을 통한 정책결정의 주체가 되는 과정이다.

O2O 모델 확산 원인으로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와 활발한 시민제안과 토론이다.

누구든지 시 홈페이지에서 통합로그인 하거나 자주 사용하는 소셜 네크워크 서비스(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 하나만으로 ‘바로소통 광주!’에 쉽게 접속할 수 있도록 구축해 온라인 시민 참여를 강화했다.

홈페이지 오픈 3개월 만에 ‘바로소통 광주!’는 5만1900여 명의 방문자들이 22만8000여 회의 페이지뷰를 기록해 온라인에서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민제안은 총 199건에 이를 뿐만 아니라 시민제안 후부터 30일 동안 공감 수 100명을 얻어 토론이 진행된 제안 또한 14건에 이른다. 이중 1건은 토론자 수가 4,853명이 되어 광주시 해당 부서와 시민권익위원회 분과위에서 실행검토를 하고 있다.

‘바로소통 광주!’를 통해 제안된 시민제안은 온·오프라인에서도 토론 활성화로 이어지고 있다.

오프라인 토론은 5월 21일 광주 시민의 날 ‘시민총회’에서 이뤄졌다. 시민참여 만민공동회 격인 사전총회에서는 ‘바로소통 광주!’에서 공감 수 100명을 얻은 13건의 시민제안을 토론해 ▲교복을 생활복으로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 ▲청년에게 청년수당 배당 ▲걸어서 10분 안에 아이돌봄센터를 ▲친환경차로 무등산 장불재 오르도록 하는 등 5건을 우선 선정했다.

시민총회에서는 사전총회에서 선정된 5건의 시민제안에 대해 제안자의 발표와 더불어 집중 토론한 후, 핸드폰 모바일 앱으로 찬반 투표를 실시해 온라인을 뛰어 넘는 오프라인 플랫폼의 토대를 만들었다.

또 5건의 시민제안은 지난 20일부터 이틀간 제안자를 비롯해 해당 부서와 함께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 분과위에서 제안검토와 더불어 실행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온·오프라인 시민참여 채널을 통해 집중 논의된 5건의 실행방안은 ‘바로소통 광주!’의 프로세스에 따라 7월초 시 시민권익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실행’으로 의견이 모아지면 광주시에 권고해 정책으로 이어진다.

김용승 광주시 시민소통기획관은 “‘바로소통 광주’가 오픈 3개월 만에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한 채널을 다양화 해 시민들의 참여가 확대되고 있다”며 “시민들이 보다 쉽게 참여하는 생활형 민주주의의 온·오프라인 플랫폼으로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