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1(목) 23:42
닫기
정인화 재선 도전…우윤근 등판 '촉각'

■21대 총선 전남 예상 입후보자-광양·곡성·구례

2019년 06월 25일(화) 21:35
광양곡성구례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광양·곡성·구례는 민주평화당과 더불어민주당 간 양자대결 구도다.

평화당에선 정인화 의원이 재선 도전으로 수성에 나선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간판을 달고 나선 정 의원은 당시 4선 도전에 나선 민주당 우윤근 의원을 꺾는 기염을 토했고, 국민의당 분당 과정에서 평화당에 합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평화당 사무총장 등 주요 직책을 맡으면서 인지도를 높였고, 2017년, 2019년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2018년 청소년이 선정한 ‘국회의원 아름다운말 선플상’을 수상하는 등 품격있는 정치인으로 이름 알렸다.

하지만, 평화당의 낮은 지지율 등과 맞물려 지역구 행보는 순탄치 못해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광양시장 후보조차 내지 못했다. 시·도 의원 선거에서도 상당수 후보들이 민주당에 맞서 무소속으로 출마했고, 4명의 시·도의원 후보가 평화당 간판을 걸었지만 시의원 한명만 당선되는데 그쳤다. 온화한 성품에 농업분야 정책 등 나름의 성과를 내왔지만, 미미한 당 존재감은 재선가도의 고민거리다.

민주당에선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우윤근 전 의원의 등판이 점쳐진다.

우 전 의원은 지난 총선 낙선 이후 국회 사무총장과 주 러시아 대사를 지내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각별한 신임 속에 여전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1,000만원 취업 청탁’ 의혹이 검찰 불기소 처분으로 일단락돼 운신의 폭이 넓어진 데다 당내 영향력을 감안하면 지역구 출마를 결정할 경우 경선은 무난할 것이라는 게 정가의 대체적 평가다. 다만, 3번 연속 당 소속 후보가 광양시장 선거전에서 패하는 등 지역 내 여론이 예전 같지 않다는 점은 부담이다.

민주당에서는 또 현 지역위원장인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이 다양한 경우의 수를 검토하고 있고, 서종식·서동용 변호사도 거론되고 있다.

이밖에 박근표 전 YTN 총무국장과 안준노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노동특보, 보성 부군수 출신 김재휴 전 지역위원회 선거대책위원장, 김종대 전 전남도당 부위원장 등도 자천타천 물망에 오르고 있다. 민중연합당에서는 유현주 지역위원장의 출마가 예상된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