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소리전수관 국악교실 운영

내달 16일부터…권하경 명창 강의

2019년 07월 10일(수) 18:30
담양군이 국악의 계승 보존과 대중화를 위해 죽녹원 시가문화촌 내 우송당에서 국악교실을 운영한다. 사진은 죽녹원 시가문화촌 모습.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담양 출신 서편제의 대가 국창 이날치와 박동실의 맥을 잇는 등 국악 대중화를 위해 죽녹원 시가문화촌 내 우송당에서 국악교실을 운영한다.

우송당은 담양 경제를 좌우하던 우송 국채웅이 세운 1920년대 건물이다. 전국의 재능 있는 젊은 국악인들이 수학하던 예인 양성소 역할을 했으며 박동실이 판소리를 배우고 익힌 곳으로 알려져 있다.

2004년 복원 이후 죽녹원 시가문화촌 내 위치해 판소리, 대금 등 담양 전통의 서편제 맥을 잇고 배우는 담양소리전수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담양소리 전수관 국악교실에서는 한국판소리 전통음악연구소 권하경 명창을 강사로 민요, 장고, 판소리, 고법 4개 분야의 강좌가 열린다. 국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다음달16일부터 12월 22일까지 4개월간 금요일과 주말에 분야별로 운영할 계획이다.

참가 신청은 오는 8월 15일까지 예총 담양지부에 방문·팩스로 접수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예총 담양지부로 문의하면 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