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광주 도시재생사업 11곳…국비 918억 확보

광주역·전남대·백운광장 핵심거점 활력
사업발굴 통해 하반기 4곳 400억원 추가

2019년 07월 11일(목) 19:11
광주시는 11일 민선 7기 1년간 도시재생사업 11곳이 지정돼 국비 918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광주역 경제기반형, 전남대 주변 대학타운형, 동명동·농성동·사직동 주거지원형 등 3개 사업(700억원)이 정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백운광장 중심시가지형 사업 150억원과 새뜰마을 및 소규모사업 5곳에 국비 68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광주역 경제기반형 사업은 KTX열차 미진입으로 쇠락해가는 광주역 일대를 대상으로 오는 2025년까지 국비와 시비 500억원을 투입해 창업기반시설 구축과 시민문화광장 조성, 지역 제조산업 지원 등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또 코레일과 함께 광주역 차량기지 이전부지에 민자 7493억원을 투입해 주거·문화·상업·업무 등 복합개발사업도 진행한다.

중심시가지형 사업인 백운광장은 2024년까지 국비와 시비, 민자 등 총 879억원을 투입해 청년창업플랫폼, 푸른길 브릿지 연결, 공공의료시설 구축, 신혼부부 지원주택 사업 등 청년층 유입과 주변상가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새뜰마을사업으로 선정된 동구 동계마을, 남구 덕림마을, 북구 어운마을 등 3곳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해 생활여건이 취약한 소외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기본적인 생활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광주시는 올 하반기에도 도시재생사업 4곳을 추가로 발굴해 국비 400억원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과거와 달리 광주시의 도시재생은 원형을 크게 훼손하지 않으면서 사회·문화·경제적 활력 회복과 지역의 다양한 일자리 창출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며 “주민참여를 바탕으로 예향·의향·미향 등 광주다움이 묻어나는 도시재생을 통해 원도심의 가치와 활력이 회복되고 주민이 다시 돌아오는 완성도 높은 도시재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