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광주시, 일본 수출규제 총력 대응

무역협회 등 10개 수출 관계기관 긴급회의
피해신고센터 설치·긴급 자금지원 등 추진

2019년 07월 16일(화) 18:35
광주시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기업·수출 관계기관과 대책마련에 나섰다.

광주시는 16일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 주재로 수출지원 거버넌스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광주본부세관, 광주전남KOTRA지원단 등 10곳의 수출 관계기관 대표들이 참여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 수출규제에 지역 차원에서 긴밀히 대응하고, 수출지원기관 간 협력을 강화해 적극적인 수출지원책을 공동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설치 ▲중소기업육성자금 활용 저리 긴급자금 지원 ▲재산세 등 지방세 최장 1년 징수유예 등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반도체 관련 기업 대표자와 기업지원 관계기관 대표 등이 참석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산업현장간담회’를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 광주전남본부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반도체 생산업체, 반도체 금형, 반도체부품 검사장비 제조업체 등 8개 업체 관계자와 경제고용진흥원, 신용보증재단, 기술보증기금 등 관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최근 일본 수출규제 관련 동향파악 및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기업 관계자들은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며 “미·중 무역마찰에 이어 이번 상황이 겹친데다 사태가 장기화될 것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며 대책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비상한 각오로 대응해 사태 전개 추이와 피해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추가적인 대응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