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갈수록 확산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2019년 07월 18일(목) 18:34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국민들의 반일감정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온·오프라인을 불문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으며,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도 날로 커지고 있다. 일본정부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에 뿔난 시민들이 일제히 행동에 나선 것이다. 일반 시민들은 물론 중소상인, 어민, 학생들에 이르기까지 이 같은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커질 조짐이다.

광주·전남에서도 일본의 횡포를 규탄하고 경제보복에 대응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광주 광덕고등학교 학생들은 지난 17일 교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선언식을 갖고 행동에 나섰다. 이날 학생들은 피켓을 들고 일본의 반성 없는 보복행위를 규탄했으며, 일본 학용품·물품 버리기와 함께 아베정권 규탄 구호를 외쳤다. 앞으로 학생들은 일본 학용품 안 사기, 일본음식 안 먹기, 부모님께 알리기 등의 행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신안지역 새우젓 어민들도 불매운동에 나섰다. 어민들은 고급제품에 사용되던 일제 용기의 사용을 중단하고, 라벨 등 다른 부자재도 일본제품을 쓰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일부 출고된 제품이라도 희망할 경우 국산으로 교환해 주기로 했다. 상당수 시민들은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을 일제 강점, 경제침탈에 이은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리얼미터가 최근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국민의 54.6%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동참하겠다는 응답을 한 것으로 나타나 이 같은 분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보복에 대응하는 건 당연한 우리 국민의 자세다. 그러나 맹목적인 반일감정보다는 더욱 차분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