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선수촌 식당, 지구촌 입맛 사로잡다

참가 선수들 인기메뉴는 떡갈비·불고기
하루 평균 소비량 육류 8톤·과일 1.9톤

2019년 07월 18일(목) 19:10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각국 선수들이 선수촌 식당에서 음식을 식판에 담고 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 선수들이 매 끼니를 해결하는 선수촌 식당이 맛있고 안전한 음식으로 선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020석에 달하는 규모에 투입되는 식재료, 제공 식사량 등의 규모가 엄청나다.

새벽 5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하루 20시간 운영되는 선수촌식당은 하루 평균 9,000식이 소비된다. 대회기간 줄잡아 15만식이 제공되는 셈이다.

서양식 50~60종, 한식 20~30종, 할랄식(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 10여종, 중식 5~6종 등 매끼마다 선보이는 메뉴도 100여종이 넘는다.

선수촌 식당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떡갈비와 불고기. 하루 평균 소비되는 쇠고기 양만 2.3톤에 달한다. 당초 대회기간 쇠고기 예상 소비량은 30톤이었지만 떡갈비와 불고기의 인기로 쇠고기 15톤을 추가 주문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떡갈비는 전 세계 선수단에게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는 메뉴로 채소와 빵을 조합해 햄버거 형식으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응용해서 다양하게 즐기면서 하루 2,000개씩 꾸준히 소비되고 있다.

러시아 선수단장인 에브게니 베레진(Evgenii BEREZIN)씨는 “선수촌 식당의 모든 음식이 맛있지만 특히 고기류 음식들이 맛있다”며 “선수단들 모두 식당과 음식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떡갈비와 불고기 외에도 닭고기·돼지고기 등 육류를 선호하고 있어 대회기간 중 전체 육류소비량은 165톤에 이를 전망이다.

선수촌에서 소비되는 과일 양도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과일은 파인애플로 1일 평균 0.8톤이 소비되고 있으며, 자두·바나나 등 선수들이 먹는 과일 양만 하루 1.9톤에 달한다.

선수들의 입촌이 시작된 지난 9일부터 선수들이 빠져 나가는 오는 29일까지 20일간 제공되는 식재료 양은 쇠고기 45톤, 닭고기 40톤, 돼지고기 25톤, 양고기 25톤, 기타 가공육류 30톤 등 육류가 총 165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일은 파인애플 17톤, 자두 8톤, 바나나·사과·배 각 3톤, 오렌지 1.6톤, 수박 1.5톤 등 37톤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많은 양의 식사와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선수촌 식당에는 조리·영양·서비스·위생 등 총 191명의 전문인력들이 땀 흘리고 있다.

전유민 총괄 조리장(아모제푸드 이사)은 “전반적으로 모든 음식들이 선수단에게 인기가 좋은 것 같다”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맛과 영양, 안전까지 모든 면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성수 기자         강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