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비췻빛 청자' 100년만에 강진품으로

고려청자박물관 '강진 청자요지 특별전'개막
1914년 첫 발굴조사 유물 등 국보·보물 전시

2019년 07월 21일(일) 18:14
강진군 고려청자박물관은 최근 '하늘의 조화를 빌리다'를 주제로 강진청자 특별전을 개막했다. /강진군 제공
[전남매일=강진]한태선 기자=1914년 강진 청자요지 첫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청자들을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마련돼 관심을 끌고 있다.

21일 강진군 고려청자박물관에 따르면 '하늘의 조화를 빌리다'를 주제로 한 특별전이 지난 19일 개막해 오는 11월 24일까지 진행된다.100여 년 전인 1914년 6월 매일신보(每日申報)에 강진 청자요지에 대한 기사가 대서특필되며 발굴 장면과 출토된 청자 사진이 실렸다.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인 순종(純宗)이 그해 4월 발굴조사의 출토 유물을 창덕궁 주합루에 진열하고 신문기자들을 초청해 공개하며 언론에 알려졌다.

고려청자박물관은 수년 전부터 강진 청자요지 발굴조사와 관련한 오래된 자료를 수집해왔다.

1914년에 처음 발굴조사가 이뤄진 뒤 1928년과 1938년에 두 차례 더 공식적인 조사가 이뤄졌음을 확인했다.

박물관은 이후 발굴조사 관련 사진과 도면 등을 정리, 이번 특별전을 통해 청자유물과 함께 공개한다.

특별전에서는 1910∼1930년대에 조사된 청자와 함께 최근 고려청자박물관 서남쪽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유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성에서 출토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유물도 12점이 포함됐다.

1914년 발굴된 유물들은 일련번호를 부여해 관리하고 당전, 미산, 관찰산 등 마을이나 산 이름을 크게 먹으로 써넣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부릅뜬 눈만 부각시켜 조각한 황이(黃彛)를 비롯해 정교한 국화와 연꽃 장식의 받침(臺)은 왕이 직접 제사를 지낼 때 사용한 제기로 이번 특별전을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유물이다.

고려청자 제기는 당시 고려가 중국 송나라의 제기를 그림으로 그려 설명한 제기도(祭器圖)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중국학자들에게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새롭게 확인되거나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문양의 청자도 있다. 안쪽에 공간 분할이 되어 있는 필통, 팔각형의 접시에 문양을 찍어내는 도범(陶范), 처음 보는 장신구와 옷을 입은 아이 등 강진 청자요지가 고려청자의 보고임을 보여주는 유물들이다.

현재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청자들이 강진에서 만들어졌음을 증명하는 청자 유물들도 전시된다.

복숭아를 들고 있는 인물 모양의 주자(국보 제167호), 물오리가 노니는 연못 풍경을 조각한 정병(보물 제344호), 울창한 대숲을 연상시키는 죽절문병(국보 제169호) 등이 강진 청자요지에서 제작됐다.

김병관 고려청자박물관장은 "고려청자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2017년 10월)받았기 때문에 연차적으로 조사된 청자를 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한다"고 말했다.
한태선 기자         한태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