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도올 김용옥 선생 초청 '100회 특강'

해남자치대학, '백년만의 귀향' 주제 내일 개최

2019년 07월 29일(월) 18:15
해남군은 오는 31일 오후 4시 해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도올 김용옥 선생을 초청, 21세기 해남자치대학을 개최한다.

2000년 첫 개최 이후 100회를 맞는 21세기 해남자치대학은 교양, 건강 등 각 분야의 전문가 및 저명인사를 초청해 군민에게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제공해 왔다.

이번 100회 특강에서는 사상가이자 철학자 도올 김용옥 선생이 '백년만의 귀향'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도올 선생의 증조부 김중현은 임오군란 때 명성황후를 구한 공로로 해남현감으로 부임, 선정을 베풀어 그와 관련된 비가 해남읍과 현산 월송, 우수영에 남아있다.

또 조부인 김영학은 동복군수를 지낸 인물로 한일병탄으로 관직의 뜻을 접고 해남으로 내려와 계곡면 성진에 터를 잡았다. 도올 선생은 중조부인 김중현과 조부 김영학이 살았던 해남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계곡면 성진 마을은 어머니가 결혼 후 3년을 살았던 곳으로 도올은 어렸을 때부터 성진의 모습을 숱하게 들으며 자랐다고 한다.

특강에 앞서 해은기념사업회 준비위원회(위원장 박대섭)는 31일 오전 11시 도올 선생과 함께 해남새마을금고 앞에서 현판식을 갖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