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반려동물 자진신고 동물병원 ‘북새통’
2019년 08월 12일(월) 19:10
광주시가 반려동물 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 하면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는 가운데 12일 광주 남구 한 동물병원에서 수의사가 강아지에게 내장형 칩을 이식하고 있다.
광주시가 반려동물 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 하면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12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동물등록 활성화를 위해 7~8월 중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운영되는 자진신고 기간에 반려동물을 등록하지 않는 경우 오는 9월부터는 최대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물들록제는 지난 2014년 처음 시행됐으며, 반려동물 미등록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소유주 변경 미신고 시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동물등록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부족하고 미등록자들에 대한 적발도 어려워 등록률이 절반 수준에 그치는 등 실효성 논란이 제기돼왔다.

이에 정부는 올해 7·8월 2개월간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 뒤 9월부터 시·군·구별로 미등록자와 정보 변경 미신고자를 집중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해 동물유기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도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면서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지역 동물병원 96개소에는 내장형 칩과 외장형 부착 목걸이 등을 찾는 시민들로 북적이며 등록률 또한 10배 가량 늘었다.

실제 광주지역 1~6월까지 월별 동물 등록 건수를 살펴보면 지난 ▲1월 110두 ▲2월 199두 ▲3월 213두 ▲4월 233두 ▲5월 572두 ▲6월 313두에 달했다.

시행 첫 달인 7월의 경우 3,901두가 등록되는 등 사전신고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동물병원의 경우 내장형 마이크로칩과 외장형 무선식별장치(목걸이형) 모두 품절되는 현상도 발생 했다.

광주 광산구의 한 동물병원 수의사는 “자진 신고 이전과 비교해 10배 가량 방문 손님이 늘었다”며 “입고된 칩들이 모두 품절이 났다”고 말했다.

시민들도 동물 생체에 이식하는 내장형 칩보다 외장형 무선식별장치 대한 선호도가 높아 동물병원도 물량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광주 서구의 한 동물병원 수의사는 “동물의 생체에 칩을 넣는 내장형은 선호 하지 않다”며 “목걸이형 무선식별장치에 대한 인기가 좋다. 현재 대기인원만 10명에 달한다”고 귀뜸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이 종료된 후 유관단체 등과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 현장지도·단속에 나선다. 적발된 미등록 반려견에 대해서는 1차 20만 원, 2차 40만 원, 3차 6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물유실·소유자 변경·등록대상동물 사망·소유자 정보 변경 등의 과태료는 1차 10만 원, 2차 20만 원, 3차 40만 원 이하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