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광주형일자리 울산과는 차원 달라"

이병훈 부시장 부정적 여론 확산될까 전전긍긍
광주 전기차공장 전환 시기에 부품공장도 유치

2019년 08월 12일(월) 19:24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신설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연일 광주형일자리 사업 관련 해명에 나서고 있다. 투자 지연, 보조금 논란에 이어 지역 노동계가 울산형일자리를 반대하며 “광주시와 현대차는 광주에 투자 약속한 친환경차 부품공장 추진 계획을 밝히라”는 요구에 즉각 간담회를 열고 부정적인 여론 확산을 막는 모습이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12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광주에 투자돼야 할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부품 공장이 울산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광주형일자리와 차원을 달리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부시장은 “광주형일자리 자동차공장은 내연기관의 소형 SUV로 시작하지만 향후 파생모델인 전기차 양산을 대비해 공장 설계에 디지털 컨셉 등 유연성을 도입한다”며 “광주 공장은 아직 법인도 설립되지 않은 상황으로 공장이 건립되고 자동차 양산 체제가 가동되면 자동차시장의 수요 판도를 보면서 적기에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친환경차 전장부품 기업을 유치할 것이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1월 투자협약 당시 친환경차 부품공장 건립을 약속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교감이 있었다고 해도 말할 수 없다. 예민한 부분이다”며 “울산은 완성차공장이 있는 상황에서 전기차 부품생산에 투자하는 것이다. 원 오브 뎀(One of them)이지 온리 원(Only One)이 아니다. 광주는 아직 공장도 짓지 않았다. 어차피 들어올 것이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부시장은 “현대차와의 투자협약서 첨부문서에 ‘현대차는 차종의 파생모델 개발을 검토한다’고 명시돼 있고, 파생모델은 친환경차를 의미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광주형일자리는 노사상생형 일자리인 반면 울산, 구미 등은 기업 투자유치 모델로 추진 형태가 다르다”며 “단순하게 대기업이 투자하는 일자리사업과 광주형일자리는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광주형일자리 자동차공장 법인 설립이 당초보다 지연된 것은 자기자본금 2,300억원을 조달하면서 신설법인 안정성과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옵션 없는 보통주 배당에 시간이 걸렸다. 100억원대 이상 대규모 투자회사의 내부 이사회 결정이 늦어졌기 때문이다”며 “이달 중에 법인을 설립하고 공장 착공 전체 일정에도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부시장은 “다음주 초부터 전체 투자자간 협약과 주금 납입, 노사민정협의회, 전체 총회 및 이사회 개최를 마치면 이달말 안에 법인 설립등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