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분당사태’ 평화당 텃밭서도 시끌

평당원협 “탈당 국회의원 저열한 정치인” 비난

2019년 08월 12일(월) 19:30
민주평화당 전국평당원협의회가 12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을 예고한 비당권파 의원들을 비판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간 갈등으로 분당 위기에 처한 가운데 평당원들이 분당파를 맹비난하며 평화당 사수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민주평화당 전국평당원협의회는 12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한치의 흔들림 없이 의연하게 평화당 깃발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평당원협의회는 “총선을 앞두고 평화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게 싸우는 모습을 보며 당원들은 심히 개탄스러움과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회의원들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평화당 깃발이 국민들 가슴 속에 온전히 뿌리내리기도 전에 떴다방처럼 의원들 스스로 소속된 정당을 부정하고 또 새로운 길을 간다는 패거리 정치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화당의 종착당은 과연 또 어디이길래 지지자와 당원을 질질 끌고 다니며 무엇을 새롭게 출발하고자 하는지 이해하기 힘들고 납득할 수 없다”며 “당원을 소모품이나 꼭두각시로 취급하는 것은 그릇된 처사이자 기득권정치의 생존권만 우선하는 지극히 저열한 행위다”고 비판했다.

또 “시대를 선도하는 가치와 국민을 위한 당의 비전은 제시하지 못하면서 당원들이 선출한 집행부를 부정하고 있다”며 “과정과 절차 없이 수적 우세를 앞세워 지지율을 이유로 무조건 내려놓으라는 것은 지난해 8월 전당대회에 참여한 당원들을 무시하는 처사다”고 말했다.

이들은 “작년 지방선거에서 평화당 후보들은 국민의당만 지켰더라도 단체장을 비롯해 지방의원들을 많이 배출해 크게 선망했을 거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며 “평화당 분당사태는 국민의당 분당과 똑같은 복사본이어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한탄했다.

평당원협의회는 지난해 250여명의 일반당원들이 참여해 구성했고 이영순 전 광산구의회 의장을 비롯해 민인선·장정식·박종진·이내훈 등 5명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