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통일 희망의 꿈 안고 돌아왔습니다”

도교육청,'2019 전남통일열차학교'성료
백두산 등정·안중근 의사 순례 등 17간 강행군

2019년 08월 13일(화) 17:12
전남도교육청이 운영하는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이 최근 청내 2층 대회의실에서 16박17일의 유라시아 일정을 마무리하는 귀국보고회를 가졌다. /도교육청 제공
유라시아 대장정에 나섰던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학생들이 17일 간의 일정을 모두 귀국했다.

13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는 최근 청내 2층 대회의실에서 통일희망 열차대장정 귀국보고회를 갖고 16박17일 동안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귀국보고회에는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직원과 학부모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친 학생과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학생 80명과 지도교원 및 운영요원 22명 등 총 102명으로 구성된 탐방단은 이날 보고회에서 경기도 파주 임진각과 중국 하얼빈, 백두산,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등을 거친 유라시아 대장정의 성공적 수행 과정을 장석웅 교육감에게 보고했다.

이어 학생들과 교직원, 참석자들은 17일 간 펼쳐진 열정과 도전의 전 과정을 기록한 영상물을 시청하며, 통일희망열차학교 대장정의 감동과 의미를 공유했다.

학생들은 이번 대장정 기간 동안 중국, 백두산, 러시아 등을 탐방하며 항일 역사를 되짚고 통일 희망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8명씩 10개 반으로 나눠 반별 지도교사와 함께 독서토론을 하면서 안중근 의사 기념관 등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고려인 마을 봉사활동, 자치회 활동, 국제 문화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지난달 31일에는 민족의 정기가 서린 백두산 천지에 올라 통일 희망의 꿈을 새겼다. 백두산 등정에 앞서서는 광개토태왕릉비와 장군총, 압록강 일대 고구려 유적지 탐방을 통해 대륙으로 향한 고구려의 기상을 눈으로 확인하고 느꼈다.

학생들은 또한, 중국 하얼빈과 뤼순의 관동법원, 뤼순감옥을 찾아 항일 독립 운동의 역사를 재조명했다.

학생대표 김슬기양은 소감 발표를 통해 “백두산에서 압록강과 두만강으로 흐르는 천지를 바라보면서 과거 고구려와 발해의 땅에서 통일을 외치며 천지를 바라볼 수 있었음에 자랑스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수민 학생도 “압록강을 방문했을 때 다른 나라를 통해 우리 민족의 땅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슬프고 화가 났다.”며 “대장정 기간 동안 둘로 갈라진 우리가 다시 하나가 돼야 한다는 것을 강하게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열차학교 학생들은 이번 대장정 기간 동안 중국, 백두산, 러시아 등을 탐방하며 항일 역사를 되짚고 통일 희망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장석웅 교육감은 격려사를 통해 “다가오는 통일코리아의 주역이 될 여러분은 압록강, 백두산, 두만강에서 분단의 현실을 지켜보며 우리 민족이 왜 통일을 해야 하는지 깊게 생각해 보았을 것”이라면서 “이번 여정을 통해 얻은 모든 것들이 조국을 위하고,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