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기술 연구개발 강화…제조업 경쟁력 다진다

시, 11대 관계기관과 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전략산업 육성…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 박차

2019년 08월 15일(목) 17:11
기술 연구개발 강화…제조업 경쟁력 다진다

시, 11대 관계기관과 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전략산업 육성…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 박차



광주시와 12개 지역 산업 관계기관들이 광주 11대 대표산업의 성과 창출을 위해 힘을 모은다.

광주시는 지난 14일 한국광기술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 등 12개 지역 산업 관계기관과 ‘민선 7기 대표산업 육성 연구개발(연구·개발) 상시혁신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민선 7기 시의 미래산업 비전과 11대 대표산업 집중 육성 계획이 기업 현장으로 확대되고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기업과 지역 연구개발 기관이 연결된 종합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함께해 추진됐다.

이번 협약은 일본 수출규제로 산업 경쟁력 제고 필요성이 강하게 대두되고, 인공지능·빅데이터·수소 경제 등 핵심 미래전략산업을 총력 지원할 수 있는 기업 중심 연구개발 지원체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

협약 주요 내용은 ▲대표산업별 전담기관 지정 ▲성과관리시스템 구축·운영 지원 ▲연구개발 장비 등 공동활용 참여 ▲성과 공유 ▲기관별 상담 코디네이터 운영 ▲기업 기술개발 문제 해결 일괄 처리체계 구축 ▲지역발전에 필요한 협의체 활동 참여 ▲지역·기업 중심 연구개발 등 지원 관련 추진상황 점검 및 환류 ▲관련 조례 개정 ▲연구개발 우수기업 지원 등이다.

협약에 따라 기존의 기관별 특화된 연구개발 개별 지원을 방식을 탈피해 연구과제 기획 단계에서부터 기업과 함께 관련된 모든 관계기관이 참여해 산업현장의 수요에 적합한 과제를 선정하고, 그 결과가 공장에서 제품화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성과관리를 하게 된다.

또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적시성 있는 집중 투자와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기획-기술개발-실증-양산까지 지원을 위해 상시적인 혁신지원 체계를 가동하게 된다. 기업 자체의 기술개발 유인이 부족할 경우 대·중·소기업 간 협력모델을 통해 강소기업이 출현 될 수 있도록 산업 관계기관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지난 5월 민선 7기 미래산업 비전과 11대 대표산업 집중 육성 등 추진전략을 발표한 후 세부추진계획을 준비하면서 산업 관계기관 등의 연구성과를 산업현장의 기업 매출로 직결될 수 있도록 성과 중심의 연구개발 체계 확보에 집중해왔다.

특히 광주를 미·중 무역 갈등, 일본 수출규제의 파고를 넘어 인공지능 글로벌 중심도시,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성공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산업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