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금호타이어, 10분기만에 적자탈출

2분기 6,170억 지난해 동기보다 개선
기아 셀토스 등 신차용 독점공급계약

2019년 08월 15일(목) 17:17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금호타이어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24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10분기만의 흑자 전환이다.

2분기 매출은 0.1% 감소한 6170억원을 나타냈다.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1.91에서 3.89%로 개선됐다.

금호타이어는 최근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과 기아차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에 대한 신차용 타이어 독점 공급 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나타냈다. 금호타이어 중국 법인 역시 지난 5월 30개월만의 흑자를 기록했다.

금호타이어는 “국내시장에서는 탄력적 운영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증가, 내수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며 “글로벌시장에서는 북미, 유럽 시장의 환경규제와 법규 강화, 자동차 경기 부진 등에 따른 완성차 생산 감소로 납품량이 줄었지만 매출원가와 판매관리비를 낮춰 영업이익을 높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금호타이어는 올 2분기를 기점으로 실적 턴어라운드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금호타이어는 “브랜드 가치 안정화와 시장 신뢰 회복을 통해 2분기를 기점으로 턴어라운드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핵심 고객과 핵심 제품 집중을 통한 시장 대응 및 판매역량 강화, 유통망 보강, 영업조직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