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동료의원 성희롱' 목포시의회 진흙탕 싸움

제명 의원, 피해 여성의원 '성추행 혐의' 진정·고소

2019년 08월 18일(일) 16:45
[전남매일=목포]박승경 기자=목포시의회의 '동료의원 성희롱' 파문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된 의원이 제명된 가운데 이 의원이 피해 여성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진정·고소하고, 시의회는 진정을 인용해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는 등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목포시의회에 따르면 성희롱 의혹이 제기되면서 제명된 A의원이 B여성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진정서를 제출함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징계여부 등을 논의키로 했다.

목포시의회 한 의원은 "A의원이 제명되기 전 B의원이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며 "의장단 회의에서 형평성 차원에서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B의원의 징계여부에 대해서도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목포시의회는 B의원 징계를 위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과 향후 일정 등에 대해서는 운영위원회를 통해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A의원은 지난 4월 의원 연찬회 저녁자리에서 "B의원이 이를 뽑아 술을 먹을 수 없는 자신의 어깨를 감싸안으며 소주를 입에 흘려부어 넣었다"는 등 4가지 유형의 성추행 혐의를 진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목포시의회가 형평성을 내세워 B의원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면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로 천박한 결정"이라는 비난 여론도 만만치 않다.

그동안 A의원의 징계를 요구해왔던 목포지역 시민사회단체는 강력 반발하며 전면전을 펼칠 예정이어서 당분간 파장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목포환경운동연합 최송춘 공동의장은 "피해 여성의원의 윤리특별위 회부는 시의회가 A의원의 구하기에 나서면서 사태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공동의장은 "이번 조치는 성범죄 가해자들의 전형적인 맞불작전"이라며 "B의원의 성희롱을 묵인한 다수의 시의원에 대해서도 파국으로 몰고가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지난달 31일 B의원은 A의원을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데 이어 A의원도 B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