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 지사, 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 요청

전기차량 전환 앞두고 정비기지 유치 등 협조 당부

2019년 08월 18일(일) 18:01
김영록 전남지사는 최근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손병석 사장에게 전라선 KTX 증편과 동력분산식 전기차량(EMU) 정비기지 유치 등 철도 관련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을 요청했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최근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손병석 사장에게 전라선 KTX 증편과 동력분산식 전기차량(EMU) 정비기지 유치 등 철도 관련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전라선 KTX는 올해 상반기 주말 하행 기준 이용률이 111%에 이르는 등 표 구매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코레일 측은 오는 9월 16일부터 주말 2회 증편 등 매일 최대 16회 운행할 예정이다.

또한 여객용 차량은 2020년부터 디젤에서 동력분산식 전기차량으로 전면 전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라선 권역에 동력분산식 전기차량 정비를 담당할 새로운 기지건설이 필요하다. 정비기지가 들어서면 200명 이상의 고용창출 및 인구유입이 예상된다.

김 지사는 이날 손 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국가철도망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전남-제주간 해저터널이 국가계획에 반영돼 적극 추진돼야 한다”며 “전남과 제주가 유라시아로 가는 블루레일의 시발지가 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손 사장은 “지역별·노선별 철도 이용객 현황을 토대로 노선 재조정 시 적극 검토하겠다”며 “현재 공사 중인 울산 덕하 동력분산식 전기차량 기지가 있으나, 향후 경정비 수급 현황을 파악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