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아우르는 광역교통망 구상 윤곽

10개 사업 7조9천억원 규모…정부 교통위에 보고
“기존 도로 포화, 새 교통망 절실”…재원확보 관건

2019년 08월 19일(월) 19:00
광주권역과 혁신도시 등 전남 중·서부권역을 아우르는 광역교통망 구축사업이 정부에 보고됐다.

특히 광주 3순환 고속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담양-화순-나주 구간 사업 등 총 10개 사업에 7조9,000억원이 투입돼 정부의 최종 계획이 반영될 지 주목된다.

19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 인접지역을 연결하는 광주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을 마련해 최근 정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보고했다.

구상안에는 광주와 장성·함평·나주·담양을 연결하는 광역도로 6개, 광주와 나주·화순에 각각 구축하는 광역철도 2개, 광주-고흥·광주3순환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2개 건설사업 등을 담고 있다.

구상안을 살펴보면 광역도로는 광주 하남-장성 삼계 구간에 1,803억원을 들여 15.4㎞ 도로를 놓는다.

광주 삼도-함평 나산(5.4㎞·567억원), 광주 망원-담양 금현(3㎞·70억원) 구간도 함께 추진한다.

나주 금천(9.1㎞·800억원), 나주 노안(3㎞·300억원), 나주 산포(4.5㎞·600억원)에서 광주를 잇는 광역도로 개설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광주 외곽과 인접한 장성·담양·화순·나주를 타원형 형태로 연결하는 3순환고속도로의 나주 금천-담양 대덕간 49.5㎞ 개설사업도 본격화한다.

광주 3순환고속도로는 전체구간 97.5㎞ 중 1구간(승촌-본량)과 3구간(진원-대덕)은 개통했으며, 2구간(본량-진원)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하지만 4구간(대덕-화순·32㎞·1조3,508억원)과 5구간(화순-금천·17.5㎞·7,274억원)은 막대한 사업비로 인해 그동안 검토단계에만 머물렀었다.

광역철도는 광주 효천역-남평읍-혁신도시-나주역 21㎞ 구간과, 광주 소태역-너릿재터널-화순읍-화순전남대병원 12.4㎞ 구간을 구축한다.

예상 사업비는 광주-나주 8,700억원, 광주-화순 5,225억원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를 오가는 시내·농어촌버스에 대한 국가 준공영제 도입도 건의했다.

26개 노선에 247대를 운행 중인데 주52시간제 도입과 이용객 감소에 따라 버스업체 운행손실 지원규모가 시·도를 합하면 지난해에만 887억원에 달했다.

양 시·도는 광역권을 넘나드는 버스는 국비를 지원해 지자체 부담을 낮춰야 한다는 입장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같은 내용의 광역교통망 구상에 필요한 예상 사업비를 7조9,125억원으로 추정하고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보고했다.

재원은 도로의 경우 국비 50%, 지방비 50%, 철도는 국비 70% 지방비 30%로 분담한다.

대규모 사업인 점과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점 등을 고려해 광주 하남-장성 삼계 광역도로 사업을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사업별 시급성과 대광위 예산 등을 검토해 시·도와 협의를 거쳐 사업을 선정한다.

선정된 사업들은 국토교통부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년)과 제4차시행계획(2021~2025년)에 반영한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달 관련 연구용역에 착수해 내년 말까지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며 “갈수록 커지는 대도시권역 교통수요에 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