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방문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생산라인 점검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 한계 허물어야"

2019년 08월 20일(화) 18:10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진과 에어컨 출하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광주 첨단산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아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생활가전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에게“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기술 발전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도 급변하고 있다”며 “미래 세대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회의에는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강봉구 전략마케팅팀 부사장, 이상훈 글로벌운영센터 부사장, 박병대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Samsung SW Academy For Youth) 광주 교육센터도 방문했다.

SSAFY는 삼성이 지난해 8월 발표한 총 180조원 규모의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의 하나로, 5년간 총 1만명의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교육센터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서울, 대전, 구미와 함께 전국 4개 SSAFY 센터중 하나인 삼성전자 광주 교육센터는 총 150명의 교육생에게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강의실을 갖췄으며, 2020년에는 총 300명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시설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1∼2기 교육생 총 150명이 교육을 받고 있고 1기 교육생 중 18명은 이미 취업에 성공해 조기 졸업했다.

업계 관계자는“이 부회장의 교육센터 방문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로 읽힌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5일 삼성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일본의 수출규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전국 사업장을 돌고 있다. 이 부회장은 6일 충남 아산의 온양·천안사업장(반도체 개발·조립 검사), 9일 평택사업장(메모리)을 잇달아 방문한 바 있다. /길용현 기자
#201908200100068930002040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