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역, 협의 통해 해결해야”

시민추진협 “국방부 올해까지 후보지 선정” 촉구

2019년 08월 20일(화) 19:26
광주 군공항 이전문제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가 전남도와 이전대상 후보지역에 협의를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지역주민 반발을 이유로 사실상 뒷짐을 지고 있는 국방부에 올해 말까지 예비 이전후보지를 선정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추진협의회는 20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는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하고, 군공항 조기 이전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합의 후 1년 동안 시·도민이 공감할만한 협력과 노력의 흔적은 찾기가 어렵고 국가정책에 대한 반대의 골은 깊어만 가고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무안군은 전담부서 설치에 이어 군공항 이전저지 활동 지원조례까지 제정하고 국방부 주관의 설명회조차 차단하고 있다”며 “지역주민들이 군공항 이전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주민설명회와 민간단체 공개토론회, 지자체장 면담 등 소통에 협력해 주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분한 정보를 제공한 후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찬성하든지 반대하든지 해야 한다”며 “한 뿌리인 광주와 전남이 지역개발과 경제가치를 높여 상생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민협의회는 국방부의 미온적인 태도도 지적했다.

협의회는 “국방부는 지난해 말까지 예비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겠다는 계획을 번복하고 주민설명회도 열지 않고 있다”며 “협의회 주관으로 ‘광주 군공항 이전 바로알기’ 설명회 개최에 참석을 요청했으나 국방부는 주민 갈등 심화를 이유로 이마저 수용불가 공문을 회신했다”고 비난했다.

또 “군공항 이전은 국가사무이고 국토의 효율적 이용권한 또한 국가에 있다”며 “국방부는 일부 주민의 반대를 이유로 군공항 이전을 더이상 방치하지 말고, 권리주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올해 말까지 예비이전 후보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5월 광주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역인 무안·영암·신안·해남 등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라 광주시가 15.3㎢ 규모 신공항을 건설하는 대신 8.2㎢ 규모의 현 공항부지 개발을 추진하는 내용이다. 총 사업비만 5조7,480억원에 달하며, 이 중 군공항 이전 주변지역 지원사업비는 4,508억원 규모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