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안~중국 연길 하늘길 열렸다

제주항공 취항식…매주 수·토요일 운항

2019년 08월 21일(수) 18:53
전남도는 제주항공이 21일 무안국제공항에서 중국 연길 노선 취항식을 갖고 본격 운항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취항식에선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과 김재천 제주항공 부사장 등 항공사 관계자, 전남도, 무안군 관계자가 참석해 승무원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는 등 연길 신규 취항을 축하했다.

연길 정기노선은 무안에서 오전 10시 10분 출발해 11시 50분 연길에 도착하고, 돌아오는 항공편은 연길에서 낮 12시 50분 출발해 오후 4시 40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매주 수·토요일 운항한다.

연길은 중국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다. 백두산 관광의 관문이며 중국 속의 작은 한국으로 불린다.

중국과 예전 한국의 느낌 두 가지를 동시에 느껴볼 수 있는 특색있는 여행지다. 관광자원이 풍부한 연길은 모아산 산림, 진달래광장, 중국조선족민속원, 공룡박물관 등 볼거리가 가득해 최근 여행객이 늘고 있다.

이상훈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제주항공의 연길 정기노선 취항이 최근 일본 노선 감축·중단에 따른 항공사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10월께 장가계 노선도 신규 취항하도록 국토교통부·한국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