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조선대 내달 총장 선출 관심

대자협 선출 방안 합의…이사회 결정 주목
의대 vs 비의대 4~5명 후보 물밑작업 치열

2019년 08월 22일(목) 06:47
차기 총장 선출 문제로 기로에선 조선대가 다음달 개교 73주년에 맞춰 새로운 총장을 선출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조선대 등에 따르면 ‘강동완 전 총장을 복귀시키라’는 교육부와 강 전 총장 측 입장에 맞서 학내 최고 협의기구인 대학자치운영협의회(이하 대자협)은 다음달 총장 선출 방안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조율을 마쳤다.

임시이사체제인 조선대의 총장 선출 방식 결정권은 교수평의회와 직원노조, 총동창회, 총학생회 등 4자 협의체인 대자협에 있다

앞서 학교법인 이사회는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와 혁신위원회에 22일 이사회가 열리는 전날까지 차기 총장 선출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자협은 교평을 중심으로 기존 직선제의 폐해를 막기 위한 보완책을 담은 수정 직선제와 총장 추대, 배심원제 등을 도입한 혼합형 선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자협은 지난 2016년 4개 단위별 선거권 교수 76%, 정규직 직원 13%, 총학 7%, 총동창회 3% 기준을 토대로 큰 틀에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평 관계자는 “차기 총장 선출 방안에 대해 대자협이 큰 틀에서 합의한 만큼 선거를 치르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사회측은 대자협이 합의한 방안을 토대로 22일 열리는 이사회서 선거 일정을 확정 할 것으로 보인다.

일정이 촉박한 만큼 이달 말 총장 후보와 접수와 선거운동 등을 감안하면 다음달 중순 경 총장 선거가 치러질 전망이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강 총장 ‘복귀파’와 ‘퇴진파’가 양존해 향후 의견 조율 역시 숙제다.

‘총장직 즉각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농성까지 벌였던 교평 지도부에서 강 전 총장 복귀에 동조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이율배반”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속에 차기 총장 입지자들의 물밑작업은 치열하다.

9개월째 직무대리 체제 속에 강 전 총장이 법원 결과에 따라 지위를 회복하더라도 명예회복 후 곧바로 사퇴하면 차기 총장 선거체제로 전환돼 입지자들로선 선택의 여지가 없다.

현재 의대직전 보직교수 등 4∼5명이 자천타천 거론되는 가운데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세 몰이에 나서고 있다.

의학과 민영돈 교수와 독일어문화과 박대환 교수, 물리학과 이봉주 교수, 법학과 김병록 교수 등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대학 주변에서는 의대 대 비의대 구도로 보는 시각이 많지만 출마 후보에 따라 변수가 많아 결과는 예측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법인 관계자는 “최초의 민립대학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끊임없이 변화하고 개혁하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설립 73주년이 되는 오는 9월 29일 개교기념일에는 새롭게 선출된 총장이 조선대를 이끌게 하겠다”고 밝혔다./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