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시아음시문화거리'호객행위 도 넘었다

주점 전단지 뿌리며 희롱하듯 대화 시도 '짜증'
식당 차별화 없고 유흥거리 전락…대책 시급

2019년 08월 25일(일) 18:11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인근에 인접한 아시아음식문화거리에서 도를 넘은 불법 호객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음식문화거리에 맞지 않는 클럽·주점 등이 즐비,유흥의 거리로 전락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5일 동구청에 따르면 ‘아시아음식문화거리’는 아시아문화전당 개관과 연계해 지난 2014년 계획, 조성된 거리다. 구청은 ‘아시아음식문화거리’를 남도 음식의 세계화에 기여하고, 아시아 음식문화의 전시,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적 체험 집적지구로 조성 중이다.

오는 2023년까지 국·시비 등 약 245억원을 투입, 아시아 음식뿐만 아니라 멕시코, 프랑스 등 세계적인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거리로 조성할 방침이다.

하지만 아시아음식문화거리에는 음식거리에 맞는 특색 있는 식당은 아예 찾아 볼 수 없고 술집과 주점들이 즐비하게 자리잡고 있다.

특히 밤이면 호객꾼 10여명이 한 자리에 머물러 있으면서 길을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다가가 주점 홍보 전단지를 내밀거나 말을 건내는 등 호객행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심지어 일부 호객꾼은 이를 거절하는 시민들을 집요하게 따라가는 등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박 모씨(39)는 “아시아음식문화거리라고 하면 당연히 태국이나 베트남, 필리핀 등의 음식을 맛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 하고 왔는데 온갖 술집들과 클럽, 감성주점들만 즐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 모씨(30)는 “친구들과 함께 술 한잔 하러 나왔는데 호객 행위가 너무 극성인 것 같다”며 “하루에 같은 사람에게 호객 행위만 3번을 당했다. 이들의 호객행위에 대해 기본권까지 침해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는 호객행위가 정당한 영업행위가 아닌 범죄행위라는 것이다. 엄연한 처벌대상이고 처벌 수위 역시 결코 가볍지가 않다.

호객행위를 하다 적발될 경우 경범죄 처벌법에 따라 범칙금 8만원(억지로 청하는 행위)·5만원(떠들썩하게 부르는 행위)의 통고처분이 내려진다.

사정이 이런데도 동구청은 인력 부족을 이유로 호객 행위 단속에 소극적이다.

구청 관계자는 “다양한 세계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기존에 상권을 가지고 있던 상인들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다”며 “실제로 전단지만 돌릴 경우에는 호객 행위로 적발하기 애매해 단속이 어렵다”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술집들이 상대적으로 많아 다양한 음식점들이 눈에 띄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홍보와 계도를 통해 아시아음식문화거리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