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민간공원 사업 한점 의혹 없어야
2019년 09월 08일(일) 18:23
광주시가 2020년 일몰제에 맞춰 추진 중인 민간공원 2단계 특례 사업이 암초에 부딪혔다. 우선협상자 선정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특혜 의혹 때문이다. 지난 5일 검찰이 광주시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하고 관련 공무원의 휴대전화·이메일 등을 조사하면서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은 시민단체 광주경실련의 고발에 따른 것이다. 앞서 경실련은 광주시가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과정에서 부정·비리가 있다며 관련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경실련이 제기한 고발 내용을 보면 ▲사업자 선정결과 공고 전 제안서 평가점수 유출 ▲규정과 달리 탈락업체 이의제기 수용 ▲특정감사 실시배경 ▲광주도시공사의 중앙1공원 협상자 지위를 반납한 경위 등이다.

검찰은 경실련이 제기한 의혹 등을 중심으로 심사위원 선정 과정에서부터 평가 결과가 바뀌는 과정까지 행정 전반을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평가 결과가 바뀌는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이 실수인지 청탁에 의한 것인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자체 감사를 통해 잘못 산정된 점수를 바로잡아 우선협상대상자를 바꿔 행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민간공원 2단계 5개 공원 6개 지구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 일부 탈락업체들의 이의 제기와 평가 과정 불공정성, 선정 결과 사전 유출 등 각종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아울러 특정업체 특혜 의혹을 비롯 공무원 연루 등 각종 의혹이 난무하고 있다. 급기야 검찰의 수사로 이어지게 됐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큰 파장도 우려된다. 어쨌든 이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 수사 결과에 따라 잘못이 있으면 바로잡으면 된다. 그런 의미에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로 모든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길 기대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