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일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발의

조석호·신수정 시의원 발의…“올바른 역사정립”

2019년 09월 16일(월) 19:48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공공구매에서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의회 조석호·신수정 의원은 광주시와 시교육청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및 인식 등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두 의원은 일부 일본 기업들이 대일 항쟁기 당시 전쟁물자 제공을 위해 우리 국민들을 강제로 동원하고 노동력을 착취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음에도 아직까지 공식 사과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데 협조하고 있어 이번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조례안은 시장과 교육감이 공공기관 보유는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실태조사도 할 수 있도록 했다. 실태조사 결과 보유 중인 전범기업 제품에는 이를 인식할 수 있도록 별도표시를 할 수 있다.

또 전범기업 제품을 국산으로 대체하기 어려울 경우엔 수의계약이나 공공구매 입찰제한에서 제외할 수도 있다.

이번 조례안은 제282회 임시회 본회의를 거쳐 공표될 예정이다.

조 의원과 신 의원은 “올바른 역사관 확립과 전범기업 생산제품을 제대로 인식하기 위해 조례안을 발의했다”며 “조례가 한일관계를 올바르게 정립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