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가처분 기각’ 조선대 총장 선거 본격화

당위성 확보 ·대학 안정화 기틀 마련
2강 2약 판세…의대 vs 비의대 구도

2019년 09월 29일(일) 18:21
법원이 강동완 총장이 제기한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 하면서 조선대가 다음달 총장 선거를 치를수 있게 됐다.

29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강동완 총장이 제기한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을 광주지법이 기각해 대학 안정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강 총장은 자신을 배제한 채 추진하는 총장 선거는 위법하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대학이 강 총장을 해임한 것은 재량권 일탈·남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재판부는 “조선대가 자율 개선 대학에 선정되지 못하고 역량 강화 대학으로 분류된 것이 강 총장의 직무 능력 때문만은 아니라고 해도 이를 이유로 인사권자가 대학 행정 최고 책임자인 총장을 해임한 것이 재량권 일탈·남용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 총장은 “본안 소송은 처리 기간이 길어 실익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변호사와 상의해 가처분 신청에 대한 고등법원 항고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해임이 타당한 만큼 다음달 1일 치뤄지는 제17대 총장 선거도 당위성을 확보했다.

이번 선거는 박대환 외국어대학 독일어과 교수, 민영돈 의학전문대학원 의학과 교수, 이봉주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 교수, 윤창륙 치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과 교수(등록순)가 후보로 등록했다.

앞서 사전투표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동안 법과대학 모의법정에서 진행됐다. 선거는 직접 투표식으로 하되 교원 75%, 직원 13%, 학생 8%, 동창 4% 비율을 반영하기로 했다.

다만 동창회는 총장 선거에 반대해 선거인 명부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창을 제외한 투표인은 교수 622명, 직원 262명, 학생 96명 등 모두 980명이다.

현재 대학 안팎에서 선거 판세를 2강 2약으로 구도로 분석 하고 있다. 그동안 의대와 치대 교수들이 총장을 도맡아온데 대한 구성들의 피로감이 만만치 않은 분위기여서 의과대학 대 비(非) 의대 구도로 표심이 나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 관계자는 “총장 선거 후보 정책토론회에서 갈등 해소책이 공통 질문으로 나와 모든 후보가 중재에 힘써 잘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구성원들은 한마음으로 훌륭한 후보가 총장에 당선돼 리더십을 발휘해 대학이 안정화의 토대를 하루빨리 마련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